본문바로가기 18.212.120.195
모바일 메뉴 닫기

DCU홍보

The difference you are making

메인으로

외식·조리학과 학생들, 요리경연대회 대거 수상
작성일 : 2021/11/24 작성자 : 홍보실_관리자 조회수 : 95
위쪽부터 ‘제18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 대전 국제 탑쉐프 그랑프리’ ‘제9회 한식의 날 대축제 세계요리경연대회’ 수상 기념사진, 사진제공: 외식·조리학과 외식·조리학과 학생들, 요리경연대회 대거 수상

우리 대학 외식·조리학과 학생들이 최근 개최된 요리경연대회에서 대상, 금상 등을 대거 수상하며 우수한 실력을 입증했다.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센터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 대전 국제 탑쉐프 그랑프리’에서 외식·조리학과 3학년 이정민 외 7명 학생은 한식 단체전시 부문 대상(보건복지부 장관상)의 영예를 안았다.

3학년 박정현 외 4명은 전통주 칵테일 전시 부문 금상(식약처장상)을 받았다. 학생들은 네 모서리에 봄, 여름, 가을, 겨울에 어울리는 칵테일을 배치해 사계절을 표현하고 가운데에 밤하늘을 나타냈으며, 작품의 조화로움에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최혜정 외 3명은 디저트 전시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성창윤 외 4명과 구홍교 외 4명은 라이브 조리 부문에서 각각 금상을 차지했다.

한식 단체전시 부문 대상을 수상한 이정민 학생은 “지역별 요리를 만들면서 평소 잘 모르던 지역의 음식과 특산물을 배우는 학습의 기회가 됐다. 더욱 다양한 지역의 음식과 식문화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 ‘제9회 한식의 날 대축제 세계요리경연대회’에서는 외식조리학과 3학년 허민주 학생 외 4명이 한식 디저트 전시 부문에서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받았다.

이들은 경북지역 특산품인 청도 감, 청송 사과, 경산 대추를 재료로 사용했으며, 한국적 식재료를 활용해 아름다운 한국의 디저트를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지희 외 4명과 구홍교 외 4명은 서울특별시장상을 받았으며 그 외 한식진흥원 이사장상,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장상 등 한식 관련 기관장상을 대거 수상했다. 
 
한식 디저트 전시 부문 대상을 받은 허민주 학생은 “과일, 채소 등 디저트에 사용할 수 있는 지역의 식재료를 찾는 데 집중한 것이 좋은 결과를 낸 것 같다”고 말했다.

(위쪽부터 ‘제18회 대한민국 향토식문화 대전 국제 탑쉐프 그랑프리’ ‘제9회 한식의 날 대축제 세계요리경연대회’ 수상 기념사진, 사진제공: 외식·조리학과)

최상단 이동 버튼